본문 바로가기

석양

태국 끄라비(Krabi) - 노파랏 타라 해변 일몰 태국 끄라비(Krabi) - 노파랏 타라 해변 일몰 Noppharat Thara Beach in Krabi, Thailand 태국 끄라비에서 가장 많이 알려진 해변은 아오낭(Aonang Beach) 입니다. 아오낭에 가성비 좋은 노천 식당을 비롯한 개성있는 술집과 레스토랑이 많다보니 사람이 가장 많이 몰리는데 저는 좀 더 위쪽에 있는 노파랏 타라 해변(Noppharat Thara Beach)이나 저 멀리 떨어진 클롱 무앙 해변(Klong Muang Beach)이 더 좋더군요. 특히 클롱 무앙은 해변의 좌측 지역과 우측 지역의 분위기가 많이 달라 다른 해변에 와 있는 듯 한 기분이 들더군요. 다음에 그부분에 대해서 자세히 글을 올려볼께요. 암튼 오늘 소개해 드릴 곳은 노파랏 타라 해변으로 너무 붐비지도 한.. 더보기
캐나다 밴쿠버(Vancouver) 키칠라노 비치 파크 (Kitsilano Beach Park) Kitsilano Beach Park in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역시 우리나라 선수들의 메달 소식과 함께 동계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밴쿠버 소식이 요즘 많이 올라오는군요. 경기 중간 중간에 비쳐주는 도시의 아웃라인과 야경들이 더욱 멋져진 듯 합니다. 선수촌을 비롯한 못 보던 건물들도 많이 들어셨구요. 몇 일 전 제가 자주 찾는 eggie님 블로그에 보니 캐나다 밴쿠버가 Economist가 선정한 세상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1위에 올라와 있더군요. 작년에 이어 올해도 1위로 선정된 것인데 그 동안에도 유럽의 도시들에게 몇 번 자리를 내줬을 뿐 여러 차례 1위를 차지했었습니다. 선정 기준에 대해서 논란도 많긴하지만 환경(Environment) 측면에서는 저도 후.. 더보기
캐나다 버나비 (Burnaby) 디어 레이크 (Deer Lake) Deer Lake, Burnaby, BC, Canada 제 여친도 캐나다 밴쿠버에서 공부를 했습니다. 여덟달 정도 있었다는데 당시 대부분에 어학연수생들이 그랬듯이 두달정도는 홈스테이를 했다고 합니다. 나중에 알아보니 메트로타운(Metro Town)으로 더 유명한 버나비(Burnaby)에서 생활을 했다고 하더군요. 언젠가 같이 캐나다에 찾아 보기로 했는데 그때 되면 다시 꼭 가보고 싶은 곳이 두곳이 있다고 하던데 하나는 밴쿠버 다운타운 데이비(Davie) 스트릿에 있는 그리스 음식점 스테포스(stepho's)입니다. 이곳은 저렴한 가격에 정말 특색있는 그리스 셀러드와 양고기등 다양한 육류를 이용한 수블라키(souvlaki)가 유명해서 항상 줄을 서야만 하는 밴쿠버 최고에 맛집 중 하나입니다. 혹시 이곳에 .. 더보기
캐나다 밴쿠버(Vancouver) 잉글리쉬 베이 (English Bay) 석양 English Bay(Sunset Beach Park) in Vancouver, BC, Canada 잉글리쉬 베이(English Bay)는 수많은 관광객, 유학생, 현지인들이 최고로 뽑는 아름다운 해변 중 하나일 것 입니다. 밴쿠버(Vancouver) 자체가 그리 더운 도시가 아니다 보니 이곳에서 수영하기엔 좀 쌀쌀합니다. 또한 버라드만(Burrard Inlet)에 있다보니 파도도 많이 일지 않습니다. 그래서 물놀이 보단 밴쿠버에 따가운 햇살에 선텐을 하는 사람들을 많이 보실 수 있는 곳입니다. 사실 지금 생각해보면 그리 특별할 것은 없지만 도심에 있어 접근이 용의하다는 지리적 이점과 해변 모래사장에 여기 저기 놓여있는 커다란 통나무들이 만들어 내는 이색적인 아름다움과 안락함.. 그리고 저녁에 석양이 이.. 더보기
태국 파타야(Pattaya) 일몰 태국 파타야 일몰 Sunset at Pattaya, Thailand 2년전에 태국을 2개월정도 여행했었는데 그땐 파타야는 들리지 않았습니다. 꼬따오, 꼬팡안, 꼬사무이, 푸켓등 태국의 바다는 실컷 본 상태였고 휴양과 향락의 도시라는 얘기를 많이 들어 배낭여행으로는 어울리지 않을 듯 해서였습니다. 올해 5월 일주일간 태국에 여자친구와 놀러가게 됐는데 일정이 짧아 방콕과 파타야에 다녀왔습니다. 방콕에만 있다 바다가 보고 싶어서 가장 가까운 바다를 찾다 보니 파타야가 가장 만만하더군요. 사실 꼬창(Koh Chang)에 가고 싶었는데 시간이 없어서 포기 했습니다. 하여간 큰 기대없이 파타야(Pattaya)에 가게됐고 호텔에 짐을 풀고 오후쯤에 해변에 나갔는데... 역시나 물도 그리 깨끗하지 않고 이국적이란 느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