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orld i know

호주 멜번(Melbourne) 다운타운(City) 둘러보기 (후편) 본문

내가 아는 세상/호주_Australia

호주 멜번(Melbourne) 다운타운(City) 둘러보기 (후편)

트윅 twik 2010.01.22 23:30

City Tour of Melbourne, Austraila. Part 2

 

멜번(Melbourne)에 지내는 동안 참 재밌는 일이 많았습니다. 다운타운 외각에 위치한 Melbourne Metro YHA라는 곳에 머물렸는데 규모도 크고 상당히 만족할 만한 시설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엘리베이터 리노베이션중이여서 무거운 짐을 들고 계단을 올라다녀야 했던 것이 안 좋았는데 그로인해 무거운 짐을 서로 들어주면서 이곳을 이용하는 많은 배낭여행객들과 금방 친해 질 수 있었죠. 주방도 크고 깔끔하며 1층 휴게실도 상당히 크고 아늑하게 만들어 놔서 여행객들이 삼삼오오 모여 술을 마시며 서로의 여행 정보를 나누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저도 같은 날 체크인한 일본친구들과 짐을 같이 들어주며 금방 친해져 멜번시내를 같이 돌아다니고 같은 방 친구들과 근처 공원에서 바베큐 파티도 하고 그랬습니다. 밤에는 술마시며 다양한 게임도 하고 미국얘들과 같이 부시 대통령 욕도 하고... 생각해보면 호주에 있는 백팩커(대부분 YHA)를 이용하면서 외국친구들과 가장 많은 교류를 했던 것 같습니다.
오늘은 멜번 시티투어 후편으로 제가 머문 YHA 근방에 있었던 플래그스태프 공원과 퀸 빅토리아 마켓등 인상깊었던 몇몇 장소를 소개해 볼까 합니다. 

 

 

<http://www.visitmelbourne.com/>

 

 

플래그스태프 가든(Flagstaff Gardens)이라 불리는 이곳은 멜번시내 외각에 산재해 있는 수많은 공원 중 도심에서 북서쪽 퀸 빅토리아 마켓 근처 있있습니다. 다른 공원에 비해 규모도 작고 화려하지도 않았지만 제가 머물렸던 YHA에서 가까와서 이곳을 자주 지나쳤으며 YHA 사람들과 바베큐도 하고 축구도 했던 곳이라 더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다른 garden들은 단어 그대로 정원같은 느낌이 많이 나는데 이곳은 공원(park)같은 느낌이 많이 나는 곳입니다. 농구장과 게이트 볼 코드도 있어 다양한 연령대에 사람들이 찾는 듯 합니다. 다른 공원과는 달리 사진에서 보시는 것 처럼 그냥 잔디에 들어가 책을 읽으며 휴식을 취하거나 다양한 공놀이를 즐겨도 될 정도로 상당히 자유분방한 공원인 듯 합니다.
참~ 이곳처럼 바베큐가 허용된 공원에는 바베큐 존 피크닉 테이블 옆으로 누구나 사용 가능한 가스 그릴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다만 판이 좀 지져분해서 쿠킹호일 정도는 깔고 하셔야 할 듯 합니다. 캐나다에도 바베큐가 가능한 공원이 많이 있지만 그릴까지 설치되어 있지는 않았습니다. 아무튼 이러한 가스그릴은 나중에 방문했던 브리스번(Brisbane) 사우스 뱅크 파크랜즈(South Bank Parklands)에서도 본 듯 합니다..

 

 

 

 

아래 사진은 빅토리아 주립 도서관(The State Library of Victoria)의 내부 모습입니다. 이 도서관은 1856년 3800여권에 책을 소장하며 처음 문을 열었는데 지금은 다양한 역사적 문서들을 포함한 백오십만권이 넘는 장서를 소장하는 있는 대형 도서관 입니다. 특히 사진에 나오는 홀은 이곳에 랜드마크인 Domed Reading Room에 모습으로 1913년에 완공되었습니다. 8각형 모양으로 되어 있는데 백만권 이상의 책과 500명의 이용자를 수용할 수 있는 규모라고 합니다. 이러한 구조의 돔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라고 합니다. 도심 중앙에 있을 뿐 아니라 바깥쪽에도 넓은 잔디밭이 조성되어 있어 많은 시민들이 휴식을 위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제가 알기론 도서 대여는 하지 않고 있으며 가방을 가지고 들어 갈 수 없습니다. 따라서 노트북이나 책을 빼고 가방을 락커에 보관후 들어 가실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외부사진이 없어 Wiki에서 퍼왔습니다...^^;

 

 

 

 

by Bjenks(Wikipedia)

 

by Diliff (Wikipedia)

 

 

<http://www.slv.vic.gov.au/>

 

 

다음은 멜번에 자랑거리인 멜번 박물관(Melbourne  Museum)에 모습입니다. 이 박물관의 규모는 남반부에서 최고를 자랑한다고 합니다. 그 어마어마한 크기만큼 다양한 볼거리들이 전시되어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박물관 로비에 전시되어 있는 블루 웨일(blue whale)입니다. 우리나라 말로는 흰긴수염고래네요... 푸른 고래인줄 알았는데..^^; 암튼 지구상에 존재하는 가장 큰 포유류 중 하나인 이 고래는 1992년 Cathedral Rock에 쓸려 올아왔는데 그 길이가 18.7m에 달한다고 합니다. 사진으로는 별 감흥이 없으시겠지만 박물관에 커다란 로비를 가득 채울 정도로 무지하게 큽니다. 또한 이곳에 중국에서 가져온 공룡화석(Amargasaurus)과 진시황제 무덤에서 가져 온듯한 진흙 전사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아무튼 대충 보는 것만도 최소한 반나절은 부지런히 돌아다녀야 할 듯한 규모입니다.

 

 

 

 

<http://museumvictoria.com.au/melbournemuseum/>

 

 

아래 사진에 오두막은 피츠로이 가든(Fitzroy Gardens)에 위치한 Cooks' Cottage 입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제임스 쿡 선장이 생활하곤 했던 집인데 그보다는 그의 부모가 살았던 집이라는 표현이 더 어울릴 듯 합니다. 처음 이것을 봤을 때 왜 쿡 선장이 이곳에 집을 지었을까 의아해 알아봤는데, 사실 이 오두막은 1755년 쿡의 부모에 의해 영국에 지어졌던 것으로 1933년에 호주의 사업가가 사들여 오두막을 둘러쌓고 있던 아이비 나무까지 모조리 분해해 가져다가 이곳에 원형 그대로 다시 복원해 국가에 기증한 것이라고 합니다. 오두막 바깥에는 영국 깃발이 걸려 있는데 이것은 이 오두막을 판 영국인 주인이 내건 조건 때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다음은 멜번에 관광 명소중 하나인 퀸 빅토리아 마켓(Queen Victoria Market)의 모습입니다. 글 초반에 말씀드린데로 제가 머문  YHA 근처에 있어서 이곳에 장보러 자주 갔었습니다. 사진에서는 일반 재래시장의 모습이 잘 느껴지지 않지만 오픈 마켓에는 농산물과 육류, 해산물등 식료품을 판매하는 수많은 벤더들이 입점해 있는 정감 넘치는 곳입니다. 사진에서처럼 다양한 장식품과 예술품들도 구매가 가능한 곳으로 연중 다양한 이벤트도 열리는 곳입니다. 월요일, 수요일을 제외하고 낮시간에 장이 열며 수요일 저녁에는 야시장이 열립니다. 하지만 마켓 주 건물에 입점해 있는 가계들은 특별한 날만 제외하고 항상 문을 엽니다. 아참~ 이곳에 'Jam Donuts'라는 도넛 가게가 있는데 50년 전통을 자랑한다고 합니다. 꼭 한번 찾아가 맛보시기 바랍니다..^^

 

 

 

 

<http://www.qvm.com.au/>

 

재래시장에 더 많은 사진을 보고 싶으신 분은 아래 링크를 클릭해 주세요~~^^

http://www.fotop.net/alannet/QueenVictoriaMarket


 

뉴질랜드 밀포드 사운드에서 강력한 비바람에 노출됐던 제 똑딱이 디카가 꾸준히 말썽을 부리더니 멜번에 있을 때에는 잘 켜지지 않아 많은 사진을 담지 못했습니다...^^; 더 인상적이고 아직도 기억이 생생한 장소가 많은데 사진이 없는 관계로 생략할까 합니다... 사실 배낭여행 당시에는 블로그 같은 거 생각 못했습니다. 그래서 구석 구석 찍지 못했는데 다음에 여행다닐때는 좀 더 멋지고 상세한 사진을 찍어야 겠습니다. 사진기도 좀 좋은 거 가지고 다녀야 겠고요...^^;

 

 

 

 

<구글지도를 통해 멜번으로 바로가기(클릭)>



30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smpark.kr 풀칠아비 2010.01.22 16:27 신고 멜번 시가지 두번째 이야기네요.
    저는 도서관이 무지 인상적입니다.
    그곳에 앉아서 책 보면 머리에 쏙쏙 잘 들어올 것 같네요.
    그런데 대출이 안된다니 조금 아쉽기도 하네요.
    노트북 들고 들어갈 수 있다니, 블로깅이라도 그곳에서...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2 16:43 신고 저도 도서관 가는 거 좋아해요.
    저에게 가장 인상 깊었던 도서관은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 있었던 해변가에 세워진 도서관이였죠. 작지만 탁 트인 남태평양이 눈앞에 펼쳐지는... 정말 꿈만 같은 곳이였습니다.
    http://theworldiknow.textcube.com/37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heinrich0306.tistory.com Heinrich 2010.01.22 17:45 신고 도서관이 정말로 멋지네요... 이야....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3 14:57 신고 많은 분들이 도서관에 관심을 많이 갖으시는 군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esharp.tistory.com besharp 2010.01.22 19:39 신고 저도 느꼈습니다. 도서관 멋있네요.
    한국도 드라마 같은데서는 잔디밭에서 앉아 있는 장면이 나오는데 실상은...
    외국은 자유롭군요 ~_~)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3 14:58 신고 우리나라에도 맘대로 들어가서 편히 쉴 수 있는 잔디밭이 많이 있으면 좋겠어요... 우리나라는 잔디 죽는다고 못 들어가게 하는 곳이 많잖아요... 완전 관상요...ㅡ.ㅡ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arange.net 밋첼 2010.01.23 01:13 신고 와!! 멋집니다.
    도심 속에 공원과 박물관도 있고.. 너무도 여유로와 보입니다.
    사진을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다 트입니다.
    영화보다도.. 더 멋진.. 정말 이상적인 곳... 이란 생각이 드는군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3 15:00 신고 저런 시설들이 살기좋은 도시로 만드는 원동력인 듯 합니다. 복지가 잘 된 나라일수록 공원과 문화공간이 많이 있습니다. 밴쿠버에 살 때도 왠만한 동네에 잔디야구장은 하나씩 있었습니다.... 농구코트와 테니스코드는 말할 것도 없구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littlegold.tistory.com/ 피아노 2010.01.23 21:58 신고 호주는 요즘 여름날씨 겠죠..
    아마 무척 더울듯 싶어요
    우리는 날씨가 무척 추운데...
    눈만 보다가 갑자기 푸른 잔디를 보니 세상이 다 푸르게 보이는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4 12:14 신고 한국은 차가운 겨울인데 거의 같은 시간존에 있는 호주나 뉴질랜드쪽은 뜨거운 여름이라는게 참 신기할 때가 있어요... 시간과 돈만 허락한다면 좋아하는 계절을 찾아 다닐 수 있다는...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unnox.tistory.com 나눔마루 2010.01.23 23:25 신고 도서관이 정말 멋있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4 12:15 신고 우리나라에도 저런 고전적인 건물이 많았으면 좋겠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anc100.tistory.com/ eggie +_+ 2010.01.24 02:03 신고 후편 또한 알차네요 ^^.
    멜번에서 제일 마음에 들었던 곳이 피츠로이 가든이었는데...ㅎㅎ
    전시물을 하나하나 꼼꼼히 살펴 보지는 않았지만 뮤지엄도 좋았구요.

    주립도서관 다음에 "꼭" 가봐야겠어요.
    브리즈번에 있는 퀸즈랜드 주립도서관도 현대적 건물 참 멋진데, 빅토리아 주립도서관은 고전적인 멋짐이 있네요.
    정보 감사합니다.

    그리고, 바베큐 시설 되어 있는 공원에는 (거의) 다 가스 그릴이 설치되어 있는 것 같아요. 동네 공원이라도.
    은박지 깔고 삼겹살 구워 먹으면 정~말~ 맛있어요. ㅋㅋㅋ
    호주 사람들이나 서양 사람들은 야외에서 바베큐 하는 거 너무 너무 좋아하는 것 같아요.
    하긴 우리 나라 사람들도 계곡에서 삼겹살 구워 먹는거 좋아하긴 하지만...ㅋ
    저는 이것저것 챙겨 나가고 그런거 좀 귀찮던데.... :-p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4 12:27 신고 피츠로이가든은 아름드리 나무가 많아서 포근한 느낌이 들던 정원이었던 것 같아요.. 사진은 많이 찍지 않았지만 그곳에서 만난 한국분과 많은 대화를 나누며 거릴던 기억이 납니다.

    브리즈번 도서관은 외관만 봤어요. 앞쪽에 아트갤러리와 박물관은 갔는데요.. 대신 다운타운쪽에 있는 도서관에 들어가 봤는데 참 아기자기하게 만들었더군요. 창문도 삐틀게 달고...^^;

    캐나다에서 바베큐 참 많이 해먹었어요. 챙겨야 할 것이 많아 귀찮긴해도 야외에서는 바베큐 만한게 없죠~ 바베큐 시설은 안 돼어 있어서 그릴과 석탄을 가지고 가야합니다. 특히 캠핑그라운드에서 새빨간 차콜에 구워 시원한 맥주와 먹던 스테이크와 소세지가 지금도 너무 그립네요...
  • 프로필사진 이판사판 2010.01.24 08:05 신고 제 친구가 호주 멜번에 있다고 하는데
    넓은 공원이 맘에 드네요 블판에서 고기먹는다?
    잘 봤읍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4 12:31 신고 우리나라에도 바베큐 할 수 있는 곳이 많긴하지만
    외국은 무엇보다 북적이지 않아서 좋아요...
    그리고 고기도 저럼하고 맛도 좋고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iegel04.tistory.com 카르사마 2010.01.24 23:29 신고 호주라는곳이 생각보다 볼거리가 많은..그리고 살기 또한 좋은 나라같군요.
    해외여행을 한군데쯤 계획을 하고 있었습니다만. 가깝지만 먼 나라인 일본으로
    방향을 잡고있던걸 바꿔서 호주로 가봐야겠네요. 글 잘 읽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5 12:09 신고 일본도 좋지만 시간적 여유가 좀 더 있으시다면 호주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서양이란게 참으로 우리와는 많이도 다르거든요... 아마 문화적 충격을 받으실 수도 있을 겁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uye24ki.tistory.com 이상한 2010.01.24 23:37 신고 호주인가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5 12:09 신고 네~
    글에 소개된 곳은 호주랍니다..
    혹시 제가 어디있는 거냐는 물음이시라면...
    한국입니다...^^:
  • 프로필사진 브라이언송 2010.01.25 00:08 신고 단대농 마운틴도 참 좋은데.. 나무 높이와 정상? 이라고 해야 하나..
    커피 하우스에서 내려다 보이는 멜번 시티도 참 인상깊었구요.

    호주나 멜번이나 꼭 다시 가보고 싶은...사진보니 맘이 울컥합니다.
    좋은 추억들이 있어서요...

    감사합니다. 옛 추억 떠올려 주셔서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5 12:11 신고 단대농 마운틴, 커피 하우스~~
    모두다 처음 들어 보네요~~^^
    본문에 내용처럼 숙소 사람들과 노느라 구석 구석 둘러보지는 못했어요~~^^ 다음에 가면 꼭 들러 보겠습니다~~
    저도 멜번은 좋은 사람들과의 추억이 많은 곳이랍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shadowneo.net 나를알다 2010.01.25 07:15 신고 헐 호주군요.. 가보고 싶은 나라중 하나..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5 12:12 신고 다른 곳과는 상당히 다르다는 것이 느껴지는 나라인 듯 해요. 꼭꼭꼭 들러보시기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sori4rang.com sori4rang 2010.01.25 11:18 신고 플래그스태프 가든은 스탠리 파크와 살짝 비슷한 느낌이 드네요, 근데 도서관은 완전히 다르네요 그 느낌.. ^^
    아.. 호주도 가보고 싶고.. ㅋㅋ 큰일이네요~ 가고 싶은 곳은 많고~ 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5 12:14 신고 밴쿠버 도서관 참 좋았었는데요... 넓찍하고 상다히 자유로운 분위기.... 책장 사이에 앉아 책 읽는 재미가 솔솔했던곳... 우리나라에 가져다 놨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던 것중 첫번째것이였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sori4rang.com sori4rang 2010.01.26 09:09 신고 아~ 맞아요! 도서관이 정말 좋았었어요.. 참 도서관이 그리워 질 줄이야..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6 12:55 신고 저 도서관 앞에 햇빛 째고 있다가 날씨 전문채널에 나왔어요...^^; 잘 안 볼것 같은 채널이였는데 많이들 봤는지 여기저기서 연락이 왔다는..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yram.tistory.com by.Ram 2010.01.25 11:48 신고 안녕하세요~ ^_^ 잘 지내시죠~ 벌써 점심시간이 다되어가네요 ㅎ 식사 맛있게 하시구요 ㅎ 저는 .. 재래시장이 땡기는데요 +_+ 시장이 참 볼거리가 가득하죠 ㅎ 재미있는 물건들도 많을 것 같고 ... 제 눈이 반짝 반짝 합니다 ! 50년 전통의 도넛도 먹어보고 싶어요 (배가 고파요 ㅠ_ㅠ) ㅎㅎ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_^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worldiknow.textcube.com twik 2010.01.25 12:17 신고 저도 마켓이 맘에 들었어요~ 사진에는 재래시장에 모습이 거의 없지만 더 많은 사진 보기하면 재래시장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럭셔리하게 들리실지 모르겠지만 저의 저녁 주메뉴가 스테이크였는데 여기서 매번 샀던것 같아요.. 호주.. 특히 뉴질랜드 소고기 참 맛있었는데... 쩝...^^;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