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가 아는 세상/태국_Thailand

태국 치앙마이(Chiang Mai) 트랙킹(Tracking) - 폭포 속으로..

      폭포 속으로....

 

전편 : 태국 치앙마이(Chiang Mai) 트래킹(Tracking) - 코끼리를 타다

 


코끼리를 타고 30분 정도 산을 올라온 저희는 이제 강을 건너려 합니다.


얕은 냇가 같아보여 그냥 건너도 될것 같은데 공중에 케이지를 만들어 그것을 타고 2명씩 건너네요.


 

 

 

 

 

 

 

 

 

 

 

 

................................

 


이곳에서 이일을 전담하시는 분인 듯 한데.. 많이 힘들어 하시는 것 같습니다...


 

 

 

 

 

 

 

 

 

 

 

 

 

 

 

 

 

 

 

 

 

 

 

 

 

 

.......................................

 


지금은 괜찮지만 비가 많이 온 다음날은 계곡에 물이 불어 건널 수 없다고 합니다. 엉성해 보여서 그런지 더욱 스릴도 있고 재밌었습니다..^^

























































 

















 

 

 

 

 

 

 

 

.................................................................................................

 

강을 건넌 뒤 물가에 있는 원두막 같은 곳에서 점심을 먹습니다.


딱 배가 막 고파오던 아주 절묘한 타이밍이었습니다.
점심을 많이 기대했는데 아주 평이한 팟타이 였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치킨 팟타이...보기엔 좀 엉성해 보였는데 맛은 끝내주더군요...








 













 

 

 

 

 

 

 

....................................................................................................................................

 

밥 먹고 잠깐 쉬었다 폭포를 향해 올라 갑니다....

약 1시간 30분 정도 걸었던거 같습니다.^^

 

.......................................................................................................................................

 


드디어 폭포에 도착했습니다.



저희 일행 외에도 다른 투어를 통해 온 사람들도 이곳으로 몰려드는 듯 합니다.
 
폭포는 그리 웅장하지는 않지만 물쌀은 강해서 뻐근한 어깨나 등 근육을 풀어 주기에 적당했습니다.

폭포 밑에 연못 크기만한 물에서 수영도 하고 물장구도 치고... 약 1시간 정도 머물렀습니다.






















































































 








 

 

 

 

 

 

 

 

 

 

 

 

 

 

........................................

 


마지막으로 엄청 고생 많은 우리 가이드의 모습입니다.


나이가 상당히 어려보이네요... 영어도 잘하고 친절하고 대 만족이었습니다.^^


 

 

 

 

 

 

 

 

 

 

 

 

 

 

  다음 글은 하산하는 과정을 알려드릴께요.. 레프팅과 대나무 나눗배를 타고 내려옵니다 

 

 

 

<<구글지도를 통해 치앙마이로 바로가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