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 Zealand

뉴질랜드 북섬 타우랑가(Tauranga) - 마운트 마웅가누이 뉴질랜드 북섬 타우랑가 - 마운트 마웅가누이 Mount Maunganui in Tauranga, New Zealand 더보기
뉴질랜드 북섬 코로만델(Coromandel) - Driving Creek Railway & Potteries‎ 전편 뉴질랜드 북섬 코로만델 - 드라이빙 크릭 레일웨이(협궤열차) & 도자기 공방 전편 Driving Creek Railway & Potteries, Coromandel, New Zealand. Part.1 뉴질랜드는 북섬과 남섬으로 분리되어 있습니다. 최대 도시인 오클랜드(Auckland)와 수도인 웰링턴(Wellington)은 북섬에 있고 정원 도시라 불리는 크라이스트처치(Christchurch)와 가장 아름다운 뉴질랜드 최고 휴양지인 퀸즈타운(Queenstown)은 남섬에 있습니다. 제가 생각하기에 뉴질랜드 원주민인 마우리족 문화와 화산지형에서 오는 화산섬나라 뉴질랜드 특유의 문화를 원하신다면 북섬을, 그보단 천연 그대로 대자연의 아름다움을 원하신다면 남섬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물론 형편이 된다면 둘 다.. 더보기
뉴질랜드 북섬 코로만델(Coromandel) - Driving Creek Railway & Potteries‎ 후편 뉴질랜드 북섬 코로만델 - 드라이빙 크릭 레일웨이(협궤열차) & 도자기 공방 후편 Driving Creek Railway & Potteries, Coromandel, New Zealand. Part.2 Coromandel Potteries 위주였던 전편에 이어 후편에선 이곳에 가장 유명한 협궤열차인 드라이빙 크릭 레일웨이 타고 정상으로 올라가는 과정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연중 비수기 성수기에 상관없이 항상 운행되는 기차는 하루에 최소 6번 운행되며 성수기에는 좀 더 증편 되는 듯합니다. 정확한 운행시간과 요금은 http://www.drivingcreekrailway.co.nz 에서 다시 한번 확인해 주세요. 사진에서도 나와 있지만 기차 2대가 돌아다닙니다. 단체여행객이나 인원이 많을 경우 추가 투입되는 열.. 더보기
뉴질랜드 북섬 러셀 (Russell) - 최초의 수도 뉴질랜드 북섬 러셀 (Russell) - 최초의 수도 Russell, the first capital of New Zealand 우리에겐 뉴질랜드는 눈부시도록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으로 한 영화 반지의 제왕과 번지점프, 래프팅 같은 익스트림 액티비티의 천국으로 잘 알려진 평화롭기만 했었을 것 같은 남태평양에 섬나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저 또한 그렇게 알고 있었지요. 하지만 알고 보면 참으로 굴곡 많은 역사를 가지고 있는 듯합니다. 뭐 식민지 시대에 유럽을 제외한 대부분의 나라들이 그랬듯이 뉴질랜드의 원주민인 마오리족도 영국과의 이해관계에 때문에 수많은 회유와 전쟁에 시달려야 했다고 합니다. 유럽인들이 이곳에 발을 붙이기 시작한 때부터 1840년 와이탕기 조약으로 영국의 식민지가 되기까지, 그리고 그 후에도.. 더보기
뉴질랜드 남섬 테카포 호수 & 선한 목자의 교회(The Good Shepherd) Lake Tekapo & Church of the Good Shepherd, South Island, New Zealand 뉴질랜드에는 크고 작은 호수가 참 많은데요 제가 애용하는 구글지도를 통해 남섬을 전체적인 모습을 보면 중간쯤에 유난히 눈에 띄는 호수가 두개 있습니다. 바로 레이크 테카포(Lake Tekapo)와 레이크 푸카키(Lake Pukaki)인데요, 상류 마운트 쿡(Mount Cook)쪽 산맥에 빙하가 녹아 흘러나온 물이 모여 형성된 호수들 입니다. 이 호수들은 유난히 푸른빛을 띠는데요, 빙하물이 모여 푸른것이 아니라 이 호수에 대량 유입된 석회물질 때문입니다. 물에 섞인 석회가루가 빛을 굴절시켜 이러한 푸른 빛깔을 띄게 만듭니다. 따라서 가까이서 보시거나 날씨가 무척 흐린 날 보면 구정물처.. 더보기
뉴질랜드 북섬 코로만델(Coromandel) 와이아우 폭포(Waiau Falls) & ... 뉴질랜드 북섬 코로만델(Coromandel) 와이아우 폭포(Waiau Falls) & ... 제가 뉴질랜드 여행중 가장 좋은 느낌을 갖게 된 곳은 코로만델입니다. 사실 오클랜드에서 로토루아로 가는 날 날씨가 안 좋아 날씨가 좋아질 때 까지 시간을 보내려고 찾은 곳이 바로 이곳 코로만델입니다. 예전에 남길 글을 통해 코로만델에 대해 도자기 공방(Driving Creek Railway & Potteries)을 중심으로 소개해 드린 적이 있는데요. 오늘은 시내 외각쪽에 위치한 조그마한 와이아우 폭포(Waiau Falls)와 와이아우 워터워크(Waiau Waterworks)를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이곳들은 도로 포장도 되어있지 않는 산속에 위치해 있습니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잘 모르시는데 코로만델 관광센터.. 더보기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Christchurch) 시티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Christchurch) 시티 어제 뉴스를 보다보니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 강도 7.0 이상의 지진이 일어났다고 하네요..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지만 사진을 보니 재산피해가 많이 난듯해 보이더군요... 크라이스트처치... 제가 뉴질랜드에 있을 때 거의 반년정도를 머물러 있던 곳이였습니다. 영국에서 이주해온 사람들이 본국을 그리워하며 에이본강(Avon River)을 중심으로 계획적으로 아름답게 꾸민 도시.. 정원의 도시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사람과 자연의 조화가 절묘한 곳이였는데요... 많은 피해가 없었기를 기도해 봅니다... 특히 제가 자주 찾던 대성당과 광장.. 그리고 아트센터(Art Centre)에 피해가 없을지 궁금하네요... 도시 중앙을 오가는 트림 선.. 더보기
뉴질랜드 남섬 푸카키 호수 (Lake Pukaki) Lake Pukaki, South Island, New Zealand 저번에 이어서 마운트 쿡(Mount Cook)으로 들어가는 길목 옆으로 기다랗게 놓여있는 호수인 푸카키 호수(Lake Pukaki)의 모습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호수의 물빛이 가장 아름다웠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일반적인 모양과는 달리 이 푸카키 레이크도 테카포 호수(Lake Tekapo)와 같이 길쭉한 모양을 하고 있는데 이런 모양의 호수로는 뉴질랜드 최대 규모라고 합니다. 도로가 지나는 이 호수 최남단쪽에 커다란 수력발전소가 있고 그 옆으로 커다란 주차장과 함께 기념관 같은 것을 만들어 놨습니다. 아래 사진은 기념관 주변에서 바라본 호수 모습입니다. 길다란 호수 중간을 가로질러 약 100km 정도 떠어진 곳에 바로 마운트 쿡이 있는.. 더보기
뉴질랜드 남섬 푸나카이키(Punakaiki) 팬케익 바위(Pancake Rock, Blowholes) Punakaiki in South Island, New Zealand 뉴질랜드는 배낭여행하기에 최적에 조건을 갖춘 나라인 듯 합니다. 나라자체도 그리 크지고 작지도 않은 적당한 크기에 가는 곳 마다 볼거리도 풍성하고, 저렴하면서도 안락한 숙박 시설도 많이 산재해 있습니다. 도시와 도시를 연결하는 일반 고속버스(InterCity)도 잘 되어 있지만, 특히 배낭여행객을 대상으로 운영되는 키위 익스피어리언스(Kiwi Experience)이나 매직 버스(Magic Bus)등을 이용하시면 보다 쉽게 뉴질랜드 곳곳을 누비실 수 있을 겁니다. 많은 사람들의 로망인 멋진 캠핑카로 일주를 하실 수도 있겠지만 저의 경우는 일반 승용차를 랜트해서 다녔습니다. 해안 도로가 많은 남섬 여행 계획을 짜면서 좌측통행을 하는 도로상.. 더보기
뉴질랜드 북섬 로토루아(Rotorua) 쿠이라우 파크(Kuirau Park) Kuirau Park in Rotorua, North Island, New Zealand 뉴질랜드와 친숙해지려면 상한 계란같은 유황 냄새에 익숙해져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뉴질랜드는 아직도 화산활동이 안정화 되지 않은 곳으로 온천이며 간헐천같은 특이한 지형들이 산해재 있습니다. 제가 뉴질랜드 여행중 가장 먼저 유황냄새를 맡은 곳은 바로 로토루아(Rotorua)에서 였습니다. 정확히 말씀드리자면 오늘 소개해 드리는 쿠이라우 공원(Kuirau Park)을 지나면서 였는데 공원 멀리서부터 이곳에서 뿜어져 나오는 수증기 기둥을 목격하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로토루아 외각에서 쇼핑몰이 밀집되어있는 시티 중심으로 가는 길목에 자리잡고 있어 로토루아를 찾는 사람이라면 한번쯤은 꼭 지나치 곳이랍니다. 또한 이 공원 주.. 더보기
뉴질랜드 북섬 타우포(Taupo) 후카 폭포(Huka Falls) & 제트보트(Jetboat) Huka Falls & Hukafalls Jet, Taupo, North Island, New Zealand 뉴질랜드 남섬에 액티비티로 유명한 퀸스타운(Queenstown)이 있다면 북섬에는 타우포(Taupo)가 있습니다. 타우포는 지도에서 보시는 것과 같이 북섬 중앙에 위치한 곳으로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호수 타우포 레이크(Lake Taupo)를 끼고 있는데 이 호수 주변으로 수많은 액티비티가 가능합니다. 값비싼 스카이 다이빙(Sky Diving)에서 우리에서 잘 알려진 뉴질랜드의 명물 타우포 번지점프(Taupo Bungy)도 이곳에 있습니다. 오늘은 이곳 타우포에 명물중 하나인 후카폭포(Huka Falls)와 이 폭포의 거센 물줄기를 타고 오르는 제트보트(jetboat)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더보기
뉴질랜드 북섬 네이피어 (Napier) 전편 Napier Downtown, North Island, New Zealand 세계 각지에 수많은 여행객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 아마도 배낭여행에 가장 큰 매력이 아닐까 합니다. 호주와 뉴질랜드 여행중에는 거의 유스호스텔(YHA)이나 백팩커(Backpacker)에 머물렀습니다. 저렴하고 음식을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그보단 세계 각지에서 온 다양한 연령대에 사람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가 자연스럽게 주어지는 곳이 바로 이러한 숙소입니다. 호텔이나 모텔은 편하기는 하지만 문 닫고 방안에 들어가면 내가 어디에 있는지가 아무런 의미가 없는 장소가 되어 버립니다. 하지만 백팩커나 YHA에서는 모두가 한 가족이고 잠자기 전까지는 라운지나 식당에 모여 커피나 술을 마시며 정보를 교류하는등 다양한.. 더보기
뉴질랜드 남섬 양털깎이 대회 (Shearing & Woolhandling Competition) Shearing & Woolhandling Competition, at The Royal NZ Show, Christchurch, NZ 뉴질랜드하면 무엇이 제일 먼저 생각이 나시나요? 이곳 천연에 자연을 배경을 찍은 영화 '반지의 제왕'이 가장 먼저 생각이 나시겠죠? 파란 들판에 양들은 어떠세요? 전 이상하게도 양들이 제일 먼저 떠오릅니다. 뉴질랜드를 여행하면서 양 무리를 너무 자주 봐서 그런 듯 하네요. 양 하면 오직 한가지 품종만 있다고 생각했는데 정말 다양한 양들이 있더군요. 오늘 소개해 드리는 양털깎이 대회는 2006년 이후 매년 열리고 있는 The Royal New Zealand Show에서 본 것입니다. 뉴질랜드에 봄이 시작되는 11월에 이 행사가 열리는데 올해까지만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열리고 .. 더보기
뉴질랜드 남섬 뉴 브라이튼 (New Brighton) 해변의 추억.. New Brighton, Christchurch, South Island, New Zealand 제가 고등학생일때 처음으로 연극이라는 것을 봤습니다. 물론 교회나 학교에서 하는 연극 말고 돈내고 보는 연극 말이죠.. 상당히 오래전 일인지라 연도를 따져보자니 계산이 안돼네요..^^ 그 때 태어나서 처음으로 정동에 있는 '마당세실극장'에서 "브라이튼 해변의 추억"이란 연극을 봤습니다... 참 재밌게 봤었는데 지금은 내용이 거의 생각나질 않네요...^^ 암튼 그런 이유로 영국 어딘가에 있을 "브라이튼"이란 이름은 왠지 모르게 친숙하게 느껴집니다. 오늘 소개해 드리는 곳은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Christchurch) 근처에 위치한 뉴 브라이튼(New Brighton)이란 곳입니다. 이곳은 크.. 더보기
뉴질랜드 북섬 로토루아(Rotorua) 미타이 마오리 빌리지(Mitai Maori Village) 후편 Haka, Poi dance at Mitai Maori Village, Rotorua, North Island, New Zealand 캐나다, 미국 같은 아메리카에 원래 살던, 즉 소위 말해 "인디안"으로 불리는 원주민들에 대한 공식적인 명칭은 "네이티브 아메리칸"입니다. 아시겠지만 "인디안"이라고 부르는 것은 잘못된 명칭으로 인종차별에 이유로 원주민들에게 사용해서는 안돼는 단어입니다. 물론 인도인들을 인디안이라고 부르는 것은 예외겠지요..^^; 이와같이 호주와 뉴질랜드에도 원래 이곳에서 살아오던 원주민들이 있습니다. 바로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마오리족"입니다. 여러지역에 원주민들 중 유럽인들이 가장 두려워하고 끝내 일방적 점령을 하지 못한 사람들이 바로 마오리족 사람들이라고 들었습니다. 마오리족 자체.. 더보기
뉴질랜드 북섬 로토루아(Rotorua) 미타이 마오리 빌리지(Mitai Maori Village) 전편 Waka Canoeing at Mitai Maori Village, Rotorua, North Island, New Zealand 캐나다, 미국 같은 아메리카에 원래 살던, 즉 소위 말해 "인디안"으로 불리는 원주민들에 대한 공식적인 명칭은 "네이티브 아메리칸"입니다. 아시겠지만 "인디안"이라고 부르는 것은 잘못된 명칭으로 인종차별에 이유로 원주민들에게 사용해서는 안돼는 단어입니다. 물론 인도인들을 인디안이라고 부르는 것은 예외겠지요. 이와같이 호주와 뉴질랜드에도 원래 이곳에서 살아오던 원주민들이 있습니다. 바로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마오리족"입니다. 여러지역에 원주민들 중 유럽인들이 가장 두려워하고 끝내 일방적 점령을 하지 못한 사람들이 바로 마오리족 사람들이라고 들었습니다. 마오리족 자체가 결속이 .. 더보기
뉴질랜드 북섬 로토루아 조브, 조빙(Zorb, Zorbing, Sphereing) Zorbing at Rotorua, North Island, New Zealand 자연이 아름다운 나라 뉴질랜드에서는 이에 걸맞게 탐험과 모험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은 모양입니다. 제가 뉴질랜드에 가기전부터 즐겨보던 미국 리얼리티쇼 어메이징 레이스(The Amazing Race)에 보면 뉴질랜드가 자주 등장하는데 그곳에서 다양한 익스트림 스포츠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세계최초로 상용화된 번지 점프(Bungy Jump)를 비롯해서 스카이 점프(Sky Jump), 래프팅(Rafting) 등 다양한 것이 있었는데 쇼에서 소개됐던 익스트림 스포츠 중 가장 특이했던 것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조빙(Zorbing) 이었습니다. Zorbing : a sport in which a participant is s.. 더보기
뉴질랜드 남섬 넬슨 (Nelson) Nelson in South Island, New Zealand 넬슨(Nelson)은 뉴질랜드 남섬 북부 해안가에 자리잡은 도시로서 비교적 규모가 크고 와인 생산지로 유명한 곳 입니다. 그것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이 지역을 지날때 도로 주변으로 보면 순 포도 밭만 보입니다.. 저희 뉴질랜드 남섬 여행에 마지막 도시였던 넬슨에 도착했을 때 코메디 페스티발(Comedy Festival)이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도시의 느낌은 산뜻했습니다. 퀸스타운을 떠난 후 도시다운 도시를 못 봐서 그런건지 넬슨이 상당히 크게 느껴졌고 행사로 사람들도 많이 생기가 있었습니다. 일단 여행으로 지친 우리는 웨이크필드(Wakefield Quay)에 있는 멋진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해안에 위치한 도시답게 해산물을 이용한 요.. 더보기
뉴질랜드 남섬 밀포드 사운드로 들어가는 길목 테아나우(Te Anau) 뉴질랜드 남섬 밀포드 사운드로 들어가는 길목 테아나우 Te Anau in South Island, New Zealand 테아나우는 남섬 최고의 휴양 도시 퀸스타운(Queen's Town) 에서 밀포드 사운드(Milford Sound)로 들어가는 길목에 있는 작은 마을입니다. 테아나우 자체는 테아나우 호수(Lake Te Anau)를 빼고는 그리 볼만한 것은 없는데 퀸스타운에서 밀포드 사운드로 바로 가려면 약 5시간 이상이 걸리기 때문에 밀포드 사운드로 들어가려는 관광객들이 전 날 이곳에 많이 머무릅니다. 저희도 같은 이유로 이곳에 하루 머물렀는데 특히 아침 일찍 밀포드 사운드에 들어가 몇 개 안돼는 소형 유람선인 Encounter로 유람을 마치고 퀸스타운까지 돌아가기 위해서 였습니다. 인카운터란 크기가 작.. 더보기
뉴질랜드 남섬 크롬웰 금광 (Cromwell Gold Digging) 뉴질랜드 남섬 크롬웰 금광 Cromwell Gold Digging in Cromwell, New Zealand 뉴질랜드 남섬. 마운튼 쿡(Mountain Cook)을 지나 퀸스타운(Queens Town)으로 가는 중간에 크롬웰이란 지역을 지나게 됩니다. 가와라우(Kawarau)강을 끼고 형성된 도시인데 이곳을 지나 20~30분 지나다 보면 비교적 많은 차들이 주차되어 있는 곳이 있는데 그곳이 바로 크롬웰 금광입니다. 예전엔 골드러쉬를 꿈꾸던 많은 이주자들이 모여 비교적 큰 마을을 이루던 곳이였다고 합니다. 특히 중국인들이 많아 차이나타운으로 불릴 정도였다는데 금이 고갈되면서 하나씩 떠나 지금은 금광을 개조해서 만든 전시관과 기념품가계.. 그리고 작은 까페만 남아있습니다. 가와라우강을 건널 수 있게 다리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