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가 아는 세상/태국_Thailand

태국 끄라비(Krabi)에서 코피피(Koh Phi Phi)로 이동 – 피피섬 둘러보기 태국 끄라비에서 코피피로 이동 – 피피섬 둘러보기 Krabi → Koh Phi Phi, Thailand. Looking around Phi Phi Island 끄라비를 비롯해 꼬피피는 이번 여행에서 처음 들리는 곳입니다. 10년전 여행 당시 푸켓에서 피피섬로 들어가는 배를 타는 과정에서 사고를 당해 여행을 접어야 했었죠. 아.. 잘 생각해 보니 몇 년 전 패키지로 푸켓에 간 적이 있었는데 그때 당일치기 일정으로 꼬피피에 갔었네요. 하지만 말씀드린데로 패키지 여행이였고 하필 그날 배가 운항 중 스크루 하나가 망가져 예정보다 오래 걸려 섬에 일정을 맞추느라 정신없이 돌아 다녔던 까닭인지 그때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끄라비타운에서 코피피로 갈 때 대부분의 여행객들이 숙소나 여행사에서 판매하는 트랜스퍼 서비스를.. 더보기
태국 끄라비(Krabi) - 클롱 무앙 & 텁캑 해변 태국 끄라비(Krabi) 클롱 무앙 해변 & 텁캑 해변 Klong Muang Beach & Tubkaek Beach in Krabi, Thailand 오늘 소개해 드릴 곳은 태국 남부 끄라비 시내에서 서쪽으로 가장 멀리 떨어진 곳에 있는 해변인 클롱 무앙 비치(Klong Muang Beach)과 텁켁 비치(Tubkaek Beach) 입니다. 거리상으로는 텁캑이 좀 더 멀리 있습니다. 두 곳 모두 오토바이를 타고 갈만한 거리인데 예전해 소개해 드린 노파랏 타라 비치(Noppharat Thara Beach)를 거쳐 가신다면 클롱 무앙쪽으로 가는 길이 좀 복잡할 수 있습니다. 끄라비 시내에서 바로 가신다면 그 보다는 덜 복잡하구요. 구글 지도와 길찾기를 통해 위치를 확실히 숙지하신 후에 출발하시기 바랍니다. .. 더보기
태국 빠이(Pai) - 야시장 (Night Market) 태국 빠이(Pai) - 야시장 Night Market in Pai, Thailand 한번 그곳에 가면 떠날 생각을 하지 않게 되는 곳이라 하여 배낭여행자들의 파리지옥이라 불리던 빠이. 치앙마이에서 4시간 정도 떨어진 조용한 마을 입니다. 하지만 그 곳을 거니는 여행자들의 포스가 범상치 않다는 느낌을 받은 곳이기도 합니다. 오토바이를 빌려 반나절이면 빠이 외각까지 왠만한 것들은 다 둘러 볼 수 있을 정도로 작은 마을입니다. 마을 어딘가에 걸려 있던 푯말에 "Do Nothing in Pai" 처럼 아무 것도 하지 않아야 이곳 빠이의 진가를 알 수 있는, 모든 일정을 내려놓고 그저 편히 쉬고 먹고 마시는...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게 해주던 곳입니다. 저 또한 10년전 2박 일정으로 들어갔다 일주일 넘게 .. 더보기
태국 치앙마이(Chiang Mai) - 왓 인타킨 사두에 무앙 태국 치앙마이(Chiang Mai) - 왓 인타킨 사두에 무앙 Wat Inthakhin Sadue Muang in Chiang Mai, Thailand 얼마전 치앙마이 선데이 마켓에 대한 포스팅을 했는데요. 거기에 야시장과 함께 추가적으로 야간에 들리면 좋을 듯 한 불교 사원이 있어 글을 써봅니다. 바로 왓 인타킷 사두에 무앙 사원으로 구시가지내 중심에서 북문쪽으로 가는 길 중간 쯤에 있습니다. 자세한 위치는 맨 아래 지도와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왓 인타킷은 규모가 상당히 작은 곳으로 주변에 산재되어 있는 사찰군락의 일부로 일종에 법당 같은 느낌을 갖게 합니다. 입구쪽 외관은 금빛 장식으로 꾸며져 있어 낮에도 화려해 보이지만 밤에는 주변의 조명 때문에 더욱 황금빛으로 반짝이는 곳 입니다. 입구를 .. 더보기
태국 치앙마이(Chiang Mai) - 선데이 마켓(Sunday Market) 야시장 태국 치앙마이(Chiang Mai) - 선데이 마켓 야시장 Sunday Market in Chiang Mai, Thailand 야시장이 유행인지 태국을 비롯한 동남아내 어느 정도 알려진 도시에 가면 어김없이 나이트 마켓이 열립니다. 얼마전 소개해 드린 끄라비 나이트 마켓처럼 주로 주말, 즉 토, 일요일에 많이 열리는데 나중에 소개해 드릴 빠이 야시장처럼 매일 열리는 곳도 있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리는 치앙마이 선데이 마켓(Sunday Market)은 오직 일요일 저녁에만 열리는 야시장으로 날짜를 잘 맞쳐 가야 볼 수 있는 야시장으로 제가 가본 곳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큰 듯 합니다. 원래 치앙마이에는 타 패 게이트(Tha Phae Gate)에서 동쪽으로 좀 떨어진 곳에 나이트 바자(Night Bazaar).. 더보기
태국 끄라비(Krabi) - 노파랏 타라 해변 일몰 태국 끄라비(Krabi) - 노파랏 타라 해변 일몰 Noppharat Thara Beach in Krabi, Thailand 태국 끄라비에서 가장 많이 알려진 해변은 아오낭(Aonang Beach) 입니다. 아오낭에 가성비 좋은 노천 식당을 비롯한 개성있는 술집과 레스토랑이 많다보니 사람이 가장 많이 몰리는데 저는 좀 더 위쪽에 있는 노파랏 타라 해변(Noppharat Thara Beach)이나 저 멀리 떨어진 클롱 무앙 해변(Klong Muang Beach)이 더 좋더군요. 특히 클롱 무앙은 해변의 좌측 지역과 우측 지역의 분위기가 많이 달라 다른 해변에 와 있는 듯 한 기분이 들더군요. 다음에 그부분에 대해서 자세히 글을 올려볼께요. 암튼 오늘 소개해 드릴 곳은 노파랏 타라 해변으로 너무 붐비지도 한.. 더보기
태국 빠이(Pai) - 러브 스트로베리 (Love Strawberry) 태국 빠이 - 러브 스트로베리 (Love Strawberry) Love Strawberry in Pai, Thailand 이전에 소개해 드린 커피 인 러브(Coffee in Love)를 지나 쭉 내려가다보면 딸기를 이용해 만든 다양한 음료와 음식을 맛 볼 수 있는 러브 스트로베리(Love Strawberry)로 가실 수 있습니다. 빠이 중심가에서 대략 7.7Km 떨어진 곳으로 오토바이로는 25분 정도 걸리는 듯 합니다. 이곳은 커피 인 러브와 비슷한 지형에 형성된 딸기를 주제로한 카페&레스토랑으로 좀 더 규모가 크면서도 아기자기 합니다. 예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스팟이 많아서 많은 분들이 들리는 곳입니다. 입구에 치앙마이와 이곳 빠이를 연결하는 빨간색 로컬 버스를 본따 만든 부스가 있습니다. 이곳에서 .. 더보기
태국 빠이(Pai) - 커피 인 러브 (Coffee in Love) 태국 빠이 - 커피 인 러브 (Coffee in Love) Coffee in Love in Pai, Thailand 태국 어딜 가도 그렇듯 10년전에 비해 빠이도 많이 변해 있었습니다. 사실 빠이 중심가는 외향적으로 큰 변화는 못 느꼈습니다. 단지 그곳을 찾는 중국인들과 태국 현지인들이 아주 많아졌다는 것과 주말에만 열리던 야시장이 매일밤 열린다는 것 정도 입니다. 하지만 외각쪽에는 변화가 아주 많았습니다. 일단 위태로워 보였던 빠이강 대나무 다리가 튼튼하게 보강됐고 그 다리 건너 강변에 있던 거지같던 방갈로들도 엄청 좋아(비싸)졌고 주변 곳곳에 시설이 좋아 보이는 리조트도 많이 생겨났더군요.(예전글 참고) 특히 다양한 주제를 테마로한 카페들이 많이 생겼는데 오늘은 그 중 커피 인 러브(Coffee in.. 더보기
태국 끄라비 (Krabi) - 야시장 태국 끄라비 (Krabi) - 야시장 Night Market in Krabi, Thailand 끄라비 시내에는 그다지 볼거리는 많지 않습니다. 하지만 끄라비 해변쪽 보다 물가가 저렴해 많은 여행자들이 끄라비 시내에 머물며 숙식을 해결합니다. 따라서 소문난 맛집도 많고 가성비 좋은 숙소들이 많이 몰려 있는 곳이기도 하죠. 이곳에 가장 유명한 것은 주말에 열리는 야시장입니다. 제가 말레이시아 페낭에서 끄라비로 이동 했는데 거의 반나절이 걸려 토요일 밤에 도착했습니다. 숙소를 잡고 바로 야시장으로 갔는데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거의 파장 분위기로 무대에는 음식점 종업원으로 보이는 분들이 가라오케에 맞쳐 노래를 부르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다음 날을 기약하며 일찍 들어가 쉬었습니다. 다음날 오토바이를 빌려 끄라비 .. 더보기
말레이시아 페낭(Penang)에서 태국 끄라비(Krabi)로 이동 말레이시아 페낭에서 태국 끄라비로 Malaysia Penag → Thailand Krabi 대략 10년전 동남아 여러나라를 여행할 당시 못 갔던 끄라비에 방문했습니다. 그 당시 원래 푸켓에서 배를 타고 코피피를 지나 끄라비, 이 후에 말레이시아 싱가폴로 가기로 되어 있었는데 갑작스런 사고로 푸켓에서 여행을 접어야 했지요. 당시 외국친구들로부터 끄라비에 대한 얘기를 많이 들었던 터라 꼭 한번 가보고 싶어했던 곳이였기 때문에 아쉬움이 켰죠. 이번 여행에선 말레이시아 페낭에서 태국 끄라비로 바로 들어갔는데 아침 8경 출발했음에도 불구하고 해가 진 늦은 저녁에서야 도착하게 되었네요. 페낭에서 끄라비로 바로 가는 일반 버스 노선은 없고 여행사에서 운행하는 미니밴을 타고 이동해야 했습니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방법.. 더보기
태국 치앙마이 님만해민 - 통템토 Tong Tem Toh 태국 치앙마이 님만해민 - 통템토 Tong Tem Toh Thailand, Chiang Mai, Nimmanhaemin - Tong Tem Toh 동생과 배낭여행중 들린 태국 음식점 중 기억에 많이 남는 곳이 있어 오랜만에 짧은 글을 올려봅니다. 일단 태국 방문은 3번째였는데 말로만 많이 듣던 님만해민은 이 때 처음 가봤습니다. 사실 이 때도 님만해민은 갈 생각 없었는데 라오스 가는 버스 스케줄이 안 맞아 하루 더 있게 되었습니다. 참고로 치앙마이에서 르왕프라방으로 가는 버스가 이틀에 한번 있어서 정확한 스케줄 체크가 필요합니다. 3일 정도 치앙마이 타페쪽에 숙소를 잡고 그 지역에선 볼 건 다 본거 같아 아무런 정보도 없던 님만해민으로 이동해서 하루 지냈네요. 일단 동네는 깔끔하고 구역이 잘 정비되어 있.. 더보기
태국 빠이(Pai) - 오랜 기억속 빠이, 지금의 빠이 태국 빠이(Thailand Pai) - 기억속 추억? 추억속 기억? ▒ 배낭을 메고 태국을 여행했던 사람이라면 한번쯤 가봤을 법 한 곳 빠이.. 가보진 않았더라도 최소한 한번쯤은 그곳에 대해 들어본 적은 있지 않을까.. 빠이하면 꼭 떠오르는 기억들이 있다. 머물렀던 숙소, 대나무 다리, 한병만 마셔야지 하고 시작하지만 열병 넘게 Chang을 시켜 마시던 음식점, 숯불양념꼬치, 오토바이, 한여름날의 꿈(SG 워너비 Feat. 옥주현), 그리고 레게머리. 10년만에 가물거리는 기억속 그곳을 다시 찾아 갔다. 예전글.. 태국 빠이 강변(Pai River)에 위치한 리버 뷰 방갈로(River View Bungalows) ▒ 지금도 예전처럼 어정쩡하게 생긴 주황색 버스는 운행되고 있는데 버스안을 둘러보니 현지인 .. 더보기
태국 빠이(Pai) 왓 매옌(Wat Pra That Mae Yen) & .... Wat Pra That Mae Yen in Pai, Thailand 오늘은 저번주에 이어 태국 북부 최대 도시 치앙마이(Chiang Mai)에서 차로 3시간 정도 북쪽으로 떨어진 빠이(Pai)에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합니다. 빠이 얘기가 나올때 마다 말씀드린데로 이곳에 모토인 "Do Nothing in Pai"를 철저히 지키기(?) 위해 거의 아무것도 하지 않으며 일주일을 보냈습니다. 사실 빠이에는 비교적 유명한 빠이 온천(Tha Pai Hotspring)도 있고 저번에 소개해 드린 머뺑폭포외에도 멋진 폭포가 있다고 하던데 가까운 곳만 살짝 살짝 다니다 보니 빠이에서 찍은 사진도 몇장 안돼네요. 빠이는 여행중 가장 많은 술을 마신 곳으로 기억됩니다. 제가 이곳에 방문한 시기가 비수기다보니 음식점에서 프로모.. 더보기
태국 빠이 머뺑폭포(Mo Paeng Waterfall) & 중국인 마을(Chinese Village) Mo Paeng Waterfall & Chinese Village in Pai, Thailand 태국 옛 수도이자 북부의 최대 도시 치앙마이(Chiang Mai)에서 북서쪽으로 마을버스로는 4시간 정도.. 여행사에서 운영하는 미니버스로는 3시간 정도 떨어진 곳에 빠이(Pai)라는 작은 마을이 있습니다. 작은 농촌마을인데 날씨도 선선하고 마을 풍경이 너무도 아름다워 많은 예술가들이 이곳에서 영감을 얻어 작품을 만든다고 해서 예술인 마을로 알려질 정도로 태국에서 꽤나 유명한 마을입니다. 많은 태국인들.. 특히 연인들에게 인기가 좋은 마을로 보통 외국인 여행객들이 많이 타는 여행사 미니버스를 타고 이곳으로 가는 남녀들을 자주 목격할 수 있습니다. 이곳으로 가는 마을버스는 에어컨도 달리지 않은 완행버스인데 현지.. 더보기
태국 치앙마이(Chiang Mai) 무에타이(Muay Thai) 관람 Muay Thai in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Chiang Mai)에 머물때 다렛 하우스(Daret's House)라는 곳에 머물렀는데 빠투 타 패(Pratu Tha Pae) 바로 옆에 있었고 그 주변에 맛집들이 많이 모여 있었습니다. 그 맛집들 중 가장 맛있던 곳은 타임 타이(Time Thai)라는 곳이였는데 외관이 별 특색이 없어서 그런지 찾는 사람이 많지 않았습니다. 그 옆 건물에 약간 분위기 있게 실내를 꾸며논 곳이 있는데 그곳으로 많은 외국인들이 몰리더군요... 하지만 타임 타이가 전 더 좋았습니다..^^ 암튼 이 곳에 자주 가다보니 아저씨와 친해지게되어 이런 저런 얘기를 하다 무에타이 얘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방콕(Bangkok)에 있을 때 무에타이 도장을 몇번 지나가 .. 더보기
태국 치앙마이(Chiang Mai) 트랙킹(Tracking) - 래프팅(Rafting)을 하다 White water rafting, Bamboo rafting, and.... 태국 북부의 최대 도시이자 옛 수도였던 치앙마이에서의 트랭킹의 마지막 코스입니다. 코끼리를 타고, 강을건너 폭포까지 올라간 뒤 약간에 물놀이를 즐긴후 이제 산을 내려올 일만 남았습니다. 산을 내려올때는 고무 보트를 이용한 래프팅과 대나무 뗏목을 이용한 밤부래프팅(bamboo rafting)을 하며 내려오게 됩니다. 다행히 몇일전 비가 내려서 래프팅은 가능했지만 물쌀이 그리 쌔지는 않았습니다. 전편에 소개해 드린데로 폭포에 도착한 후 약 1시간 정도 물놀이를 하며 휴식 시간을 갖습니다. 폭포 밑 수심은 그리 깊지 않지만 이끼가 많아 좀 지저분해 보이고 바닥이 미끈거리고 뽀족한 돌이 많이 가족 물놀이 장소로는 그리 적당해 보이진.. 더보기
태국 치앙마이(Chiang Mai) 트랙킹(Tracking) - 폭포 속으로.. 폭포 속으로.... 전편 : 태국 치앙마이(Chiang Mai) 트래킹(Tracking) - 코끼리를 타다 코끼리를 타고 30분 정도 산을 올라온 저희는 이제 강을 건너려 합니다. 얕은 냇가 같아보여 그냥 건너도 될것 같은데 공중에 케이지를 만들어 그것을 타고 2명씩 건너네요. ................................ 이곳에서 이일을 전담하시는 분인 듯 한데.. 많이 힘들어 하시는 것 같습니다... ....................................... 지금은 괜찮지만 비가 많이 온 다음날은 계곡에 물이 불어 건널 수 없다고 합니다. 엉성해 보여서 그런지 더욱 스릴도 있고 재밌었습니다..^^ .............................................. 더보기
태국 치앙마이(Chiang Mai) 트래킹(Tracking) - 코끼리를 타다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 - 코끼리를 타다 Elephant tracking, Chiang Mai, Thailand 태국 복단에 위치한 치앙 마이(Chiang Mai)는 한때 태국의 수도이기도 했습니다. 북쪽 산악지역인지라 날씨가 선선하고 오래된 절과 성곽등 문화제에 가까운 건축물들이 여기 저기 산재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또한 왓 프라탓 도이 수텝(Wat Phra That Doi Suthep) 같은 사원들도 많은 곳 입니다. 이 곳 치앙마이에 오면 여행사마다 눈에 띄는 광고가 하나 있는데 바로 산악 트랙킹에 관련된 것들립니다. 사방이 산으로 둘러쌓여있다보니 코스도 다양하고 많은 소수민족들이 주변 산속에 살고 있어 그들의 문화도 들여다 볼 수 있습니다. 트래킹은 당일코스부터 2박3일 코스까지 다양한 지역을 .. 더보기
태국 빠이 강(Pai River)변에 위치한 리버 뷰 방갈로(River View Bungalows) 태국 빠이 강변에 위치한 리버 뷰 방갈로 River View Bungalows on Pai River, Pai, Thailand 트래킹의 요람으로 알려진 북부의 최대 도시 치앙마이에서 마을버스로는 4시간 정도.. 여행사에서 운영하는 미니버스로는 3시간 정도 걸리는 북쪽지역에 빠이(Pai)라는 작은 마을이 있습니다. 작은 농촌마을인데 마을 풍경이 너무도 아름다워 많은 예술가들이 이곳에서 영감을 얻어 작품을 만든다고 해서 예술인의 마을로 알려질 정도로 태국에서 유명한 지역입니다. 제가 이곳에 갈적에도 외국인들과 같이 많은 태국 연인들도 여행사 미니버스를 타고 이쪽으로 많이 가더군요.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는 이유는 단 한가지.. 그저 아무 생각없이 쉬기 위해서 입니다. 이것이 바로 이곳 빠이를 제대로 느낄.. 더보기
태국 파타야(Pattaya) 일몰 태국 파타야 일몰 Sunset at Pattaya, Thailand 2년전에 태국을 2개월정도 여행했었는데 그땐 파타야는 들리지 않았습니다. 꼬따오, 꼬팡안, 꼬사무이, 푸켓등 태국의 바다는 실컷 본 상태였고 휴양과 향락의 도시라는 얘기를 많이 들어 배낭여행으로는 어울리지 않을 듯 해서였습니다. 올해 5월 일주일간 태국에 여자친구와 놀러가게 됐는데 일정이 짧아 방콕과 파타야에 다녀왔습니다. 방콕에만 있다 바다가 보고 싶어서 가장 가까운 바다를 찾다 보니 파타야가 가장 만만하더군요. 사실 꼬창(Koh Chang)에 가고 싶었는데 시간이 없어서 포기 했습니다. 하여간 큰 기대없이 파타야(Pattaya)에 가게됐고 호텔에 짐을 풀고 오후쯤에 해변에 나갔는데... 역시나 물도 그리 깨끗하지 않고 이국적이란 느낌.. 더보기